본문 바로가기

쇼핑안내

투박한 아름다움에
푹 빠진 슈즈 사진

투박한 아름다움에
푹 빠진 슈즈

행사 정보

 

Whimsy Boots


 

자연과 함께하는 아웃도어 라이프와 런웨이의 만남. 투박한 형태에 질감이 다른 소재를 결합하거나 첨단 기술이 깃든 신소재로 디테일을 가미한 이번 시즌 핫 슈즈.

 

이미지

오프화이트

로고 패치가 포인트인 화이트 부츠, 1백 36만 원. (본·무·판)

 

이미지

미우미우

테크니컬 페이턴트 패브릭 레이스업 부츠, 1백15만 원. (본·무·판)

 

Chunky Heels


 

아름다움은 기능과 형태의 균형이라 했던가. 레트로 물결을 타고 힐이 돌아왔다. 패턴, 반짝임, 입체적 구조가 플랫폼 힐을 장착해 아주 높게 솟은 것이 특징.

 

이미지

로샤스

크리스털 리본 포인트의 벨벳 슈즈, 1백38만 원. (본·무)

 

이미지

모스키노

골드 로고 레터링이 돋보이는 슈즈, 76만 원. (본·대)

 

Classic Loafers


 

남성과 여성, 캐주얼과 포멀을 넘나드는 이중성의 로퍼. 이번 시즌엔 브라스 버클, 태슬, 로고 패치 등 우아한 클래식 포인트를 장착하고 돌아왔다.

 

이미지

토리버치

체인 링크와 파이톤 레더 조합의 미드 힐 로퍼, 63만 8천 원. (본·무·천·신·목·중·킨·판·대·충)

 

이미지

멀버리

스터드 장식 로퍼, 57만 9천 원. (무·천·목·판)

 

Slingback Again


 

오직 여성을 위한 슈즈, 슬링백의 인기가 이번 시즌에도 이어진다. 단, 뾰족한 앞코와 곡선 실루엣이 조화를 이루는 고유의 형태는 유지하고, 거대한 로고와 반전 디테일을 가미해 모던해졌다.

 

이미지

엠포리오 아르마니

로프 형태 포인트 장식의 키튼 힐, 87만 원. (본·무·천·목·킨·판·부·대)

 

이미지

발렌티노 가라바니

시그니처 V로고를 가미한 키튼 힐 펌프스, 1백7만 원. (본·판)

 

Riding Boots


 

때론 패션이 되는 스포츠가 있다. 종아리를 중심으로 다리 라인을 가장 아름다워 보이도록 하는 승마 부츠가 그중 하나. 시그니처 디자인은 그대로 남기고 소재와 디테일로 개성을 부여했다.

 

이미지

이자벨마랑

삼각형 힐로 웨스턴 감성을 불어넣은 롱 부츠, 2백59만 원. (본·무·목·킨·판·부·대)

 

이미지

펜디

FF 메탈 버클 장식과 독특한 힐이 특징인 부츠, 2백만 원대. (본·목·대)

 


 

By Style H
에디터 남경민|포토그래퍼 이경옥, 김규한|스타일리스트 김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