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핑안내

코스 위에 스타일을 입다 사진

코스 위에 스타일을 입다

행사 정보

Everyday Multi Tote Bag

 

원마일웨어 룩과 애슬레저 룩이 데일리 스타일로 각광받으며 골프웨어 또한 이 반열에 오르고 있다. 특히 아담한 크기의 토트백은 카트 위에서는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크기 이상의 역할을 톡톡히 한다.

 

지포어

오렌지 컬러 장갑. (더현대 서울·무)

제이린드버그

퀄팅 디테일 토트백. (더현대 서울·본·무·천·목·판)

아디다스골프

네온 컬러 로고 포인트 토트백. (신·미·중·판·디·부·대·울·충)

타이틀리스트

블랙과 레드 스트라이프 토트백. (더현대 서울·무·목·중·판·울·충)

 


 

Unique Touch on the Hands

 

비거리를 늘리고, 타수를 줄이는 것이 골프의 전부는 아니다. 골퍼에게 실력만큼 중요한 것은 골프웨어니까. 안정적인 스윙을 돕는 골프 장갑은 필드 룩의 기본이자 마침표다.

이미지

파리게이츠

(위부터 시계 방향) 포커 사인과 스마일 마크가 그려진 화이트 버전과 핑크 버전 장갑. (전점, 동 제외)

먼싱웨어

양가죽과 메시 소재가 어우러진 장갑. (킨·판·울)

지포어

비비드 핑크와 라일락 컬러 장갑. (더현대 서울·무)

온오프 레이디 by 아베골프

핑크색 로고 포인트 장갑. (무)

세인트앤드류스

태슬 장식 장갑. (더현대 서울·본·판·울)

 

Casual & Classic Shoes

 

근사한 신발을 신으면 '좋은 스윙'을 기대하게 된다고 말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요즘은 심플한 룩에 신발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인기죠. 스윙했을 때 미끄러지지 않도록 스파이크가 있는 것이 접지력이 좋아요."

이미지

지포어

(위부터 시계 방향) 버건디 컬러가 돋보이는 클래식한 디자인의 골프화. (더현대 서울·무)
비비드 핑크 장갑. (더현대 서울·무)

풋조이

윙팁 디테일이 포인트인 골프화. (더현대 서울·무·미·목·중·킨·판·부·대·울·충)

마크앤로나

데일리웨어로도 손색없는 베이식한 골프화. (천·판)

아디다스골프

메탈릭한 컬러와 스포티한 디자인이 어우러진 골프화. (신·미·중·판·디·부·대·울·충)

 

Nice Ball Cap

 

"골프 브랜드에서 선보이는 볼 캡은 기능성과 착용감, 디자인을 고루 갖춰 필드와 일상을 넘나들며 활용하기에 더없이 좋은 아이템이죠. 감각적인 로고 디자인은 요즘 유행하는 스포티 무드에 잘 맞습니다."

이미지

타이틀리스트

볼드한 로고를 더한 레드 볼 캡. (더현대 서울·무·목·중·판·울·충)

르꼬끄골프

컬러 포인트 장갑과 레터링 디테일 볼 캡. (신·중·대·울·충)

캘러웨이 어패럴

심플한 로고 디자인 볼 캡. (목·킨·판·울·충)

온오프 레이디 by 아베골프

산뜻한 파스텔 핑크 컬러가 매력적인 볼 캡. (무)

 

Club Customization by ONOFF

 

최근 클럽에 원하는 색상이나 문구를 넣어 자신만의 헤리티지를 표현하는 '클럽 커스텀'이 인기다. 헤드부터 그립까지 오직 나를 위한, 내 취향에 딱 맞는 클럽으로 디자인하는 것도 골프를 즐기면서 느낄 수 있는 재미.

이미지

온오프 레이디 by 아베골프

(왼쪽부터) 화이트 컬러 장갑, 안정적인 어드레스와 좋은 타구감을 선사하는 아이언, 빗맞았을 때 페이스 타점 흔들림을 최소화 해주는 3번 우드, 스마일 드라이버 커버, 디테일한 거리 조절이 가능한 6-7번 아이언, 티타늄 페이스와 큰 비거리를 만드는 파워트렌치의 헤드, 더욱 경량화된 샤프트로 강하고 편안한 스윙을 완성하는 드라이버. (무)

온오프 by 아베골프

골프공과 골프티. (무)

 

Find Your Way

 

"과거 여성 클럽은 남성 클럽에 비해 샤프트나 그립 등 옵션이 적은 편이라 자신에게 맞는 것을 찾기 어려웠어요. 요즘은 여성 골퍼도 충분히 비거리를 낼 수 있도록 경량 설계를 바탕으로 제작한 클럽을 선보이고 있지요."

이미지

온오프 레이디 by 아베골프

여성 골퍼의 신체 조건에 맞게 최적화 설계된 골프 클럽 세트, 가벼우면서도 넉넉한 수납공간을 자랑하는 스탠드 캐디 백, 큰 비거리와 안정적인 방향성을 이끌어내는 3번 우드, 양가죽 장갑 모두. (무)

온오프 by 아베골프

골프공과 골프티. (무)

 


by Style H
담당 에디터 조은숙ㅣ진행 오한별ㅣ포토그래퍼 이기태